‘꽃할매’들의 4학년 2학기 기말고사-네이버TOP

 

 

평균 나이66세! 충남 서산에는 특별한 대학생이 있다.

우리 대학 문화교양학과에 재학 중인6명의60~70대 할머니 여대생 김낙금(75),

 박주순(64), 서순희(65), 문산월(66), 이영월(64), 이효숙(63) 씨가 그 주인공이다.

 

비록 긴머리 대신 할머니의 상징 ‘짧은 파마머리’와 멋진 선글라스 대신

‘돋보기안경’이 더 어울리는 나이지만 어엿이 대학 졸업을 준비하는4학년이다.

 학교가 없어져서, 먹고 살기 바빠서, 어린나이에 하게 된 결혼과 출산, 육아 등

 저마다의 이유로 젊은 시절 공부를 계속할 수 없었다. 늦게나마60대 할머니가

 돼서야 서산시에 있는 서령중ㆍ고등학교에서 운영한 검정고시반과 검정고시

학원에서 같이 공부했다. 수십 년간 동네 이웃으로 알고 지낸 사이부터 같이

 검정고시를 준비하면서 알게 된 경우까지6명이 서로를 도와가며2009년

고등학교 졸업 검정고시 합격증을 손에 쥐었다. 할머니들은 이에 그치지 않고

 대학입학이라는 새로운 도전을 했다. 교사로 재직 중인 맏언니 김낙금 씨의 딸이

 우리 대학 문화교양학과 진학을 권유 했다. 김 씨는 딸의 응원과 입학 권유에

 용기를 냈다. 대학이라는 곳은 어떤 곳인지, 무엇을 배우는지 알고 싶었다.

 

무엇보다 기왕 시작한 공부 고졸에서 멈추기에는 너무 아쉬워 다섯 동생들과 함께

 서산시 학습관에 찾아가 진학 상담을 받았다. 처음에는 선뜻 대학 진학을 망설이던

 할머니들도 같이 공부할 수 있는 친구들이 있다는 생각에 용기를 내 함께 문화교양

학과2010년 신입생으로 입학했다. 이영월 씨는 “건강이 좋지 않은 남편의 병간호에

 바빠 대학 진학 까지는 생각하지 않았다”며 “같이 검정고시를 준비한 언니,

동생들이 다 대학을 간다는데 혼자만 빠진다니 아쉽고 섭섭했다. 막상 공부해보니

 함께 하지 않았다면 대학 공부의 즐거움을 모르고 큰 후회를 할 뻔 했다”고 했다.

뒤늦게 시작한 공부는 쉽지 않았다. 대부분 처음 만져본 컴퓨터는 생소하기만 했다.

 

 서순희 씨는 “대학입학 기념으로 아들이 컴퓨터를 마련해줬지만, 사용법을

몰라 답답했다. 당시 시장에서 장사를 하고 있었는데 교복을 입은 어린 학생들이

 지나갈 때마다 붙잡고 사용법을 배웠다”고 말했다. 여섯 할머니는 ‘서유럽 문화기행’,

 ‘미술의 이해’ 같은 과목에서 나오는 나라 이름이나 박물관, 미술관 이름도 어려운

 외래어로 돼 있어 가장 어려운 과목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같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할머니들의 학구열은 누구보다 높다.  출석 수업이 있는 날은 지역대학이 있는 대전까지

 원정수업을 들으러 가 2박3일 동안 숙박하며 공부했다. 개인택시를 하는 막내 이효숙 씨

 남편의 차량을 대절하거나 버스를 타고 대전지역대학 근처 숙박업소를 빌려 같이 지냈다.

덕분에 숙박업소에 단골이 되고 유명인사가 됐다.

 

병상에서도 학업을 멈출 수는 없었다. 이영월 씨는 지난 해11월 미국으로 이민 가서

 살고 있는 동생 부부를 만나러 다녀오는 길에 끔찍한 교통사고를 당했다. 8년 전 이식한

 무릎 인공관절이 ‘ㄴ’자로 꺾이고 인대가 파열된 것이다. 교통사고는8개월 동안 병원에

꼼짝없이 누워있게 만들었다. 침상에서 한발짝도 움직일 수 없었지만 공부를 계속

했다. 병간호 하는 아들이 날라다 준 교재와 노트북, 스마트폰으로 병원 침대 밥상을

 책상으로 이용해 공부했다. 일반 시험장에 갈 수 없는 상황이었지만 서산시 학습관의

 도움으로 홍성 청운대에 마련된 특별 시험장에서3학년2학기 기말고사를 치렀다.

 

 그 결과3학년2학기에 들었던 모든 과목을 이수하고 최고92점의 높은 점수를

얻기도 했다. 현재도 후유증으로 거동하는데 불편하지만 휴학하지 않고 공부를

계속하고 있다. 문산월 씨는 “2006년 남편과 사별 후 찾아온 우울함과 허전함을

잊게 해준 것이 함께 공부한 친구들 덕분”이라고 전했다. 함께 공부하며 대학 진학하지

 않았다면 힘든 시기를 견딜 수 없었다는 것이다. 문 씨는 누구보다 즐겁게 공부하고 있다.

 

할머니들은 지난15일4학년2학기 기말고사를 치뤘다. 목표는 ‘함께 졸업’하는 것이지만

 이루지는 못했다. 학업 성취도가 조금씩 달라 졸업을 앞둔4학년이지만 조금 더 학교를

 다녀야하는 경우도 있다. 모두 함께 홍성으로 시험을 보러가는 것은 이번이 마지막이었지만

 완전한 끝은 아니다. 박주순 씨는 “문화교양학과에 들어와서 대학생이 알아야할 사회,

문화적 지식을 쌓았다”며 “졸업 후 건강이 허락하는 한에서 계속 공부하고 싶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기사보기(1)

연합뉴스 기사보기(2)

연합뉴스 기사보기(3)

문화일보 기사보기

 

 

Posted by 스마일맨 한알맹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