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8일 글동무들과 함께 가을나들이로 영주 부석사를 거쳐 순흥의 소수서원, 선비촌을 다녀왔다. 소백산맥을 낀 가을 산들은 사방 어디를 둘러봐도 눈이 시리도록 아름다웠다. 드라마 ‘동이’ 등의 촬영지로 더 낯익은 선비촌에는 수신제가의 선비 정신이 깃든 고택이 제 모습을 지키고 있어 품위있는 정기가 흐르고 있었다. 솟을대문의 높은 문턱을 지나 청빈한 모습의 ‘김세기’ 가옥의 앞마당을 둘러보았다. 초췌한 가을빛에 더욱 건조해진 세간들은 가난 걱정보다 득도(得道)에 낙을 두었던 투명한 선비정신을 말하고 있는 듯해 마음 한구석이 아려왔다. 마침 빨랫줄에는 문화체험행사의 하나인 천연염색 작품으로 만든 컵 받침이 앙증스런 모양을 뽐내고 있었다.

정말심(국문 1) 학우


출처: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학보사
http://news.knou.ac.kr/



 
 

Posted by 한알맹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