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대학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한 김다솜 동문이 올해 첫 시집 나를 두고 나를 찾다를 출간했습니다. 경북 상주에서 활동 중인 김다솜 동문2015'리토피아' 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했는데요. 40대 초, 본격적인 문학수업을 받은 지 15년여 만이라고 합니다.

 

시 습작기부터 오랫동안 김 시인을 지켜본 원로시인 박찬선 한국문협 부이사장은 김다솜 동문의 시에 대해 "특정한 틀에 안주하는 것이 아니라 그 틀을 부셔버리고 파격의 형태를 취함으로써 새로운 시의 경지를 열어주고 있다"면서 "시가 점점 멀어지고 있는 시대에 김다솜의 시는 낯익은 모습으로 우리 가까이에 다가와 즐겁다"고 평했습니다. 상주문협과 많은 시인들의 격려에 용기를 얻어 두 번째 시집을 낼 것이라고 포부를 밝힌 김다솜 동문! 한국방송통신대학교가 앞으로의 작품 활동을 응원합니다~

 

전체기사 보러 가기

 

Posted by 스마일맨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