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송통신대학교의 특징 중의 하나는 다양한 연령대의 학우 분들이 함께 공부를 한다는 점이죠. 자녀 세대부터 부모, 그리고 조부모 세대까지 3대가 함께 다닐 수 있는 곳입니다. 그래서 한국방송통신대학교에는 만학도의 열정을 불태우며 열심히 공부하는 분들이 많이 계신데요. 오늘 전해드릴 동문소식의 주인공도 늦은 나이에 공부를 시작해 박사과정까지 마친 뒤 NGO 단체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계신 분입니다. 바로 영어영문학과의 이영선 동문의 소식 전해드릴게요~!

 

이영선 동문은 현재 지역 문화단체 '소나무'의 대표로 활동을 하고 있는데요. 40이 넘은 나이에 공부를 결심하게 된 이영선 동문은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영어영문학과에 입학해 열심히 노력하고 영어 회화 공부까지 익힌 끝에 졸업은 물론, 영어 교사로도 활동했다고 해요. 식지 않는 열정으로 대학원에 진학해 NGO학 석·박사 학위까지 취득한 이영선 동문은 학부에서 배운 영어와 대학원에서 배운 NGO학을 결합하여 NGO 단체에서 영어 봉사활동과 영어회화 공부반 강의를 시작하게 되었는데요.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중년의 또래들이 더욱 쉽게 영어 공부를 꾸준히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직접 기획한 영어학습서를 출간한다고 합니다.

 

늦은 나이에 뜨거운 열정으로 시작된 배움을 통해 자기계발도 이루고, 또 이를 다른 사람들을 위해 나누기까지 하는 것이 정말 멋진 모습인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이영선 동문이 멋진 꿈들을 이뤄나가길 응원하겠습니다~!

 

 

전체 기사 보러 가기 (클릭)

 

 

 

 

Posted by 스마일맨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