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를 살해한 가정폭력 가해자(남편)에 대해 형벌은 여러가지의 이유로 비교적 관대한 반면 

가정폭력 피해자(아내)가 가해자(남편)를 살해한 사건에서 가정폭력 피해자의 정당방위를 인정한 판례는 단 1건도 없다는 사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우리학교 법학과 김엘림교수는 바로 이부분을 지적하는 칼럼을 게재했습니다. 함께 읽어보시죠~



[여성신문칼럼] 법학과 김엘림 교수

가정폭력 피해자 정당방위, 왜 인정 안 하나

 

우리 대학 법학과 김엘림 교수는 여성신문에 연재하고 있는 칼럼 『김엘림의 젠더판례 이야기』를 통해 가정폭력에 의한 살인사건에 관한 판례를 소개했다.

 

이번 판례에서 김 교수는 '살인과 젠더'라는 제목으로 진행된 발제에서 법원의 판례가 아내를 살해한 가정폭력 가해자(남편)에 대한 경우 비교적 관대한 반면, 피해자(아내)가 가해자(남편)을 살해한 사건에서는 정당방위를 인정하지 않았음을 지적했다고 전했다. 



 

여성신문 기사보기


Posted by 스마일맨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