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더위 네 더위~"

오늘은 '가장 큰 보름'이라는 뜻을 지닌 음력 1월 15일,

일 년 중 가장 큰 보름달이 뜬다는 '정월대보름'입니다.

 

'정월대보름'의 '정월'은 한 해를 처음 시작하는 달로서 그 해를 설계하고,

일 년의 운세를 점쳐 보는 달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대보름'은

달빛의 어둠, 질병, 재액을 밀어내는 밝음을 상징하죠.

 

 

 

 

올해는 발렌타인데이와 겹쳐 정월대보름인지도 모른 채 지나갈 것 같은데요.

'설은 나가서 쇠어도, 보름은 집에서 쇠어야 한다.'는 속담처럼!

정월대보름에 먹는 음식과 전해져 내려오는 풍속에는 어떤 것이 있을지 알아보고

잊혀져 가는 우리의 전통, '정월대보름'을 제대로 즐겨볼까요~?

 

 

부럼 깨기

 

 

호두·잣·은행·밤·땅콩 등 견과류 등의 부럼을 어금니로 깨무는 부럼 깨기는

"1년 내내 무사태평하고 부스럼(종기)이 나지 않게 해주소서"라고 말한 뒤

나이수대로 깨물면 한 해 동안 부스럼이 나지 않고, 이가 튼튼해진다고 합니다.

영양가 높은 음식을 먹여 피부병에 걸리지 않도록 하려는 조상들의 지혜가 담겨있죠.

 

 

오곡밥

 

 

청·적·황·백·흑의 기운이 도는 찹쌀·조·수수·팥·검정콩 등 다섯 가지 이상의

잡곡을 섞어 지은 오곡밥을 지어먹음으로서 오장육부가 균형을 이루게 해주고,

그 해의 액운을 쫓는 것과 더불어 한 해의 행복과 안녕을 기원한다고 합니다.

 

 

묵은 나물(진채식)

 

 

정월대보름에 묵은 나물을 먹으면 여름에 더위를 먹지 않는다고 합니다.

묵은 나물에는 비타민A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는데, 이는 기름에

잘 녹는 지용성 비타민이어서 기름에 볶아야 영양소가 제대로 흡수된다고 해요.

박나물·오이·버섯 등을 말린 것과 콩나물·순무·무·시래기·고사리·오이꼭지·가지껍질 등

9가지 나물을 말려두었다가 삶아서 무친 후 오곡밥과 함께 먹으면 된다고 합니다.

 

 

쥐불놀이

 

 

'쥐불놀이'는 정월대보름 전 날, 논둑이나 밭둑에서 빗자루나 나무를 묶은 다발에 

불을 붙이고 돌아다니면서 근처 논밭 두렁에 불을 지르며 노는 놀이입니다.

6.25전쟁 이후에 생겨났다고 알려져 있는 쥐불놀이는 전쟁 중에 공수된 군수물자 가운데

각종 통조림이 있었는데, 그 깡통을 놀이도구로 이용하면서 자연스럽게 쥐불놀이와

결합되었다고 해요. 풍년을 기원하고 액을 물리치고자 하는 바람이 마치

쥐날에 쥐가 무서워하는 불과 만나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그동안 봄·가을에만 개방했던 궁궐 개방! 올해는 특별히 창경궁과 경복궁을 

야간에 개방한다고 하는데요. 정월대보름의 정취를 온몸으로 만끽하고 싶다면,

소중한 우리 문화유산인 궁궐로 달맞이를 나가보는 것도 좋겠죠?~

 

 

 이미지 출처 클립아트코리아

 

 

  

 

Posted by 스마일맨 한알맹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