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아들·딸 나란히 영어영문학과 졸업

 

 

지난 2월 1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13학년도 방송대

학위 수여식에서 엄마와 아들, 딸이 나란히 학사모를 써 눈길을 끌었다.

 

김효은 학우는 초등학교를 그만둔 후 오빠와 같이 홈스쿨링을 시작해 2010년

우리대학 영어영문학과에 나란히 입학했다. 앞서 어머니는 2007년부터 영어영문학과에

입학한 상태여서 세 가족이 나란히 같은 학과에서 공부를 하게 됐으며,

올 해 함께 졸업을 하게 됐다.

 

가족 모두 영문과를 택한 건 '영어는 만학의 기본으로 글로벌 시대에 필수'라는

어머니의 믿음 때문. 가족 셋이 공부하면서 집은 자연스럽게 '공부방'이 되어

성북구에서 운영하던 사진관은 접고 2004년 경기도 용인의 전원주택으로 이사를 했다.

 

김 학우는 "영어를 더 깊이 있게 공부하고자 영어영문학과에 다시 편입한다"며

"이후 교육대학원에 진학해 외국에 나가지 않고 국내에서 영어 공부하는

이들을 도와주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기사보기

이투데이 기사보기

 

 

 

Posted by 스마일맨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