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를 읽고 마음이 뭉클했던 경험 해보신 적 있으신가요~? 짧은 단어와 문장을 통해 다양한 표현을 담아내는 시는 그 참 뜻을 이해하는 것도 쉽지 않지만, 직접 쓰는 것은 더 어려운 것 같습니다. 한국방송통신대학교에는 문학을 사랑하는 학우 분들이 많이 계신데요, 작품을 읽는 것 뿐만 아니라 직접 글을 쓰는 분들도 많이 계시답니다. 그 가운데에는 자랑스럽게 문학계에 등단하신 분들도 계시죠. 오늘은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어국문과에 반가운 소식이 있어서 알려드리려고 하는데요. 국어국문학과의 정의현 동문이 계간 ‘문장’ 2016년 여름호에서 제36회 시 부문 신인상에 선정되며 시인으로 등단했다고 합니다.

 

사실 정의현 동문은 처음부터 국어국문학과에서 대학 생활을 시작한 것이 아닙니다. 타 대학에서 국사학과를 졸업한 정의현 동문은 어릴 적부터 책을 곁에 두며 성장해왔는데요. 이러한 성장배경이 문학을 배우고 싶다는 열정을 키워냈고, 열정을 현실로 이루기 위해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 다시 진학하게 되었습니다. 이후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수필과 시 쓰기 공부를 하던 정의현 동문은 신문에서 백석 시인의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를 보고  시심(詩心, 시에 흥미를 느끼는 마음)이 생겨나 시인의 꿈을 갖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번 등단을 통해 정식 시인이 된 정의현 동문은 "시를 통해 사랑을 채우고 표현하는 시인이 되도록 매일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밝히기도 했는데요. 앞으로도 활발한 시작(詩作) 활동을 통해 좋은 시를 전하는 시인이 되길 바라겠습니다.

 

 

전체 기사 보러 가기 (클릭)

 

 

Posted by 한알맹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