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대 선취업·후진학 3인의 포부

더 큰 꿈 이루려 방송대 찾았어요



방송대 프라임칼리지

김아영(20·첨단공학부 산업공학 전공),

조수빈(20·금융·서비스학부),

김효정(21·첨단공학부 산업공학 전공학우가


일과 학업을 병행하는

선취업후진학 사례자로

동아일보에 소개됐다.


대학 졸업장보다

취업으로 실리를 먼저 택한

방송대 김아영·조수빈·김효정 학우는


 “취업 먼저 선택했지만

더 큰 꿈 이루려 방송대를 찾았다.

방송대는 일과 학습을 병행할 수 있는

최적의 대학이라고 입을 모았다.


방송대는

금융·서비스학부, 첨단공학부

전공을 특화한

 프라임칼리지를 운영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관련 뉴스로 연결됩니다.)



Posted by 한알맹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