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은 날씨가 춥고 바깥활동이 쉽지 않은 계절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인지 바람소리만 들어도 외로워지며 문득 혼자인 듯한

 기분이 들기도 하는데요. 혼자 있는 이 시간, 따뜻한 차 한잔

곁에 두고 책 한 권 꺼내보시는 건 어떠세요? 

 

 


 

가을만큼이나 책 읽기 좋은 계절이 바로 겨울이 아닐까 싶은데요.

 오늘은 담요를 벗삼아 함께 읽을 만한 책들을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시집 <눈사람 여관>

 이병률 2013.09.23 출간

 

간략한 문장에서 나오는 글귀와 감성으로 힐링을 받기도 하는데요.

제목에서 풍기는 느낌이 겨울과 딱 맞아 요즘 읽어 보고 싶은

시집 중의 하나로 꼽히는 것 같습니다. 집에서 라디오를 켜 놓고

핫초코 한 잔과 함께 조용히 읽기에 더없이 좋은 시집이 될 것 같습니다. 

 

 

사람

 

사람을 짜서

기름이 나오면

어디에 쓸까

 

그 기름 짜서

하늘이 나오면

어느 강을 흐르게 할까

 

-눈사람 여관 중 '사람' -

 

 

 

만화책 <심야식당>

Abe Yaro 지음/조은정 옮김 201.10.05 출간

 

「도쿄 유흥가 중심 허름한 골목, 늦은밤부터 아침 7시까지만 하낡은

주점이 있다. 이 곳은 간판도 없어 사람들은 '심야식당'이라고 부른다.」

현재 일본에서 만화책을 주제로 드라마까지 제작되었고, 국내에서는

뮤지컬로 제작중이라고 합니다. 평범해 보이는 이 심야식당은

도대체 무슨 내용이기에 사람들의 공감을 사는 것일까요?

 

 

 

소설 <7년의 밤>

정유정 2011.04.06 출간

 

「딸의 복수를 꿈꾸는 한 남자와 아들의 목숨을 지키려는 한 남자!」

살인마의 아들이라는 굴레를 쓰고 떠돌던 아들이 아버지의

사형집행 소식을 듣게 됩니다. 아버지의 죽음은 7년 전

그날 밤으로 아들을 데려가고, 아들은 아직 그날 밤이 끝나지

 않았음을 깨닫는데요. 이 책은 소설 속의 소설로 파고드는

묘미와 생생한 리얼리티로 눈을 뗄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단편소설 <퀴르발 남작의 성>

최제훈 2010.09.29 출간

 

제7회 문학과 사회 신인문학상에 수상된 저자의 8편의 소설을

수록하여 낸 소설집인데요. 서로 다른 시대에서 6월 9일에 벌어진

12가지의 에피소드가 묶인 한 편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흥미로운 추리, 진지한 추론 그리고 경쾌한 유머감각으로 독자들을

들었다 놨다 하 정신없이 홀리게 만들어 버립니다. 21세기 소설의

 새로운 출구, '믿거나 말거나 세계'로 빠져드는 건 어떠세요?

 

 

 

 

오늘 방송대에서는 베스트 셀러가 아닌 조금은 독특한 느낌의

책들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실내 생활이 잦다 보니 독서가 조금은

지루한 느낌이 들기도 해 색다른 공감을 얻어내는 책들로 힐링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밖에 더 재미있고 유익하고 색다른 소재를

다룬 책들이 정말 많이 있는데요. 방송대에서는 국어국문학과를 통해

시, 소설, 희곡, 평론 등에 대한 깊이 있는 지식을 습득할 수 있습니다.

 

 

작가가 의도한 대로 내용을 이해하는 독서 방법도 좋지만

가끔은 내가 작가가 되어 조금은 다른 관점으로 들여다보는

재미를 느껴보는 것은 어떨까요? 더 나아가 시를 써보거나, 자신의

 일상 속 에피소드를 써보는 것이 한 편의 시와 소설이 될 수 있답니다~!

 

▶ 방송대 국어국문학과 둘러보기 ◀

 

 

 이미지 출처  교보문고

 

 

 

 


 

Posted by 스마일맨 한알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울었쪄 2013.12.24 1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 서점에 가볼려는데 눈사람 여관 읽어봐야겠네요 ^^

    • 스마일맨 한알맹 2013.12.26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울었져님^^
      즐거운 크리스마스 보내셨어요~?
      <눈사람 여관> 책 읽으셨는지 궁금하네요^^
      두껍지 않고 글이 많지 않아 휴대하면서 읽기도 참 좋은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