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대는 지난 5월 2일 방송대 대학본부에서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시대 대학교육의 역할과 국내 유일 국립원격대학으로 평생교육을 선도해 온 방송대의 새로운 역할을 모색하고자 개교 47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진행했습니다. 이번 심포지엄은 “방송대, 공존과 성장의 미래를 말하다”라는 제목으로 개최되었는데요. 

이날 행사에는 국회, 정부 및 공공기관 관계자를 비롯해 방송대 재학생과 동문 등 3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조승래 국회의원과 방송대 운영위원장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이 축사를 전했습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통일시대 대학의 역할', '지역과 상생하는 대학', '공유형 대학체제' 주제 순으로 발표가 진행되었는데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방송대의 유쾌한 반란”이라는 제목의 기조연설로, 방송대의 사회적 이동 사다리의 역할과 함께 앞으로 방송대가 나아가야 할 길을 이야기했습니다. 이어 김수암 전 통일연구원 부원장은 “평화공존시대 남북교류협력과 대학의 역할”에 대한 주제로, 평화공존 시대 대학은 대내적으로는 평화통일교육의 방향성을 정립하고, 대외적으로는 남북 교육 분야의 교류협력이 실질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역할을 제고하여야 함을 강조했습니다. 

 

“지역과 상생하는 대학: 혁신 생태계 구축을 중심으로”라는 제목으로 두 번째 주제 발표를 진행한 윤태범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원장은, 학습구성원의 다양성, 물리적 공간과 시간적 제약의 극복 등 혁신을 위한 필수 요소들을 가지고 있는 방송대가 이를 적극 활용하여 지역 네트워크를 활성화하고 동반 발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공유형 대학 네트워크와 방송대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를 한 김영석 경상대 교수는, 대학 간 기능의 분화 및 연계·협력을 통해 다양한 교육적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대학체제가 되어야 하며, 유연한 고등교육 생태계가 조성되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종합토론에서는 황홍규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사무총장, 지승우 통일부 사회문화교류과장, 한승준 한국정책학회장, 변지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교수협의회 부회장이 패널로 참석해 방송대가 사회공동체와 공존하면서 발전하는 방향에 대해 논의하였습니다. 

한편, 방송대 류수노 총장은 “국내 유일 국립원격교육 기관인 방송대의 역할을 제고하여 사회공동체 발전에 기여하고자 개교 47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하게 되었다”며 “오늘 심포지엄에서의 논의를 바탕으로 방송대 미래를 충실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방송대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발맞춰 더 앞서나가는 미래형 교육을 펼쳐 나갈 예정이랍니다. 

Posted by 스마일맨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