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는 반복된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말을 통해 우리는 역사의 중요성은 인지하게 됩니다. 그러나 바쁜 현대인들이 역사에 깊은 관심을 기울이는 일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죠? 그렇다면 소설의 형식을 빌려 자신이 듣고 보고 살아온 역사적 사건을 진솔하고 짜임새 있게 서술한 방송대의 추천도서,  '한티재 하'로 가볍게 접근해보시는 건 어떠신가요?

 

이 책은 방송대 문화교양학과 송찬섭 교수님이 추천한 책으로, "역사를 전공했다고 해서 역사를 전유할 수는 없다. 역사는 공기와 같아서 어느 공간, 사물, 인간에도 스며있다."라며 우리가 역사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를 설명하기도 하셨는데요. 그래서 역사와 우리의 일상을 따로 보지 말고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하나의 존재로 느껴보았으면 하는 마음에 2018년 방송대 제3차 추천도서는 권정생 작가의 '한티재 하'입니다

 

그럼 삶의 온기가 가득한 역사책, 2018년 제3차 추천도서 '한티재 하늘' 자세히 알아보도록 할까요? 

 


[제 3차 북멘토]

송찬섭 (방송대 문화교양학과 교수)

 

[추천도서]

 

 

 

한티재 하늘, 1-2

-저자 : 권정생

- 출판사 : 지식산업사

- 출판년도 : 1999

 

 

 

 

 


[서평]

 

농민전쟁이 일어난 이듬해인 1895년에서 필자가 태어난 1937년까지, 작가의 가족을 포함하여 경북 안동 지역 농촌의 민초들이 살아간 이야기이다. 본래는 자신이 태어난 이후까지 다루고자 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소설의 형식을 빈 민초의 역사책이며, 성찰할 수 있는 책, 공감할 수 있는 책이다. 이덕무의 耳目口心書에 나오듯이 책 속에서 귀뚜라미 소리와 사람의 목소리를 듣고, 그림을 보듯 하고, 발자국 소리를 듣고 국화꽃 향기와 싸움터의 피비린내를 맡게 한다. 민초들의 삶을 통해 이러한 점을 서술하면서, 그 어려움 속에서 희망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는 책이다.

 

 

[추천사유]

 

권정생은 동화작가로서 이름이 알려지기 시작했지만 이 시대의 사상가로서도 평가된다. 이 책은 동화가 아닌 첫 번째 장편소설로서 1998년에 쓰였지만 이미 1980년대 동화아닌 동화 몽실언니라든가 1990년대 산문집 우리들의 하느님과 같은 책을 읽고 우리 시대를 증언하는 이야기꾼이자 사상가로 관심을 가졌다. 그뒤 발간된 한티재하늘은 역사연구자로서 큰 충격을 받았다. 이만큼 역사와 문학, 모두 잘 갖춘 저작이 있을까. 그 뒤 그의 여러 글을 통해 삶과 사상을 모두 주목하였다. 2007년 권정생이 세상을 떠난 뒤 문화교양학과 과목인 인물로 본 문화(2010년판) 교재에 그를 실은 것은 우리 모두 함께 기억해야 할 인물이기 때문이다.

이 책을 좀 더 잘 이해하기 위한 방법을 설명보자면, 떤 시기 어떤 역사를 담고 있는지 틀을 짜보면 좋겠다. 가상의 이름으로 엮었지만 등장인물의 가계도나 서로의 관계도, 중요 인물의 간단한 연보를 만들어보는 것도 좋다. 이들이 살고 옮겨갔던 공간도 함께 표시하고 지도로 그려봐도 괜찮겠다.

이 책은 가족사를 담았다. 중심인물과 그 가족이 자주 등장하여 이야기 분량이 많지만 그들을 특별한 인간으로 묘사하고 있지는 않다. 도드라진 주인공이 따로 없는 민초의 역사다. 때로는 중심인물 가운데 하나씩 선택하여 그 사람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정리해 보는 것도 재미있을 듯하다. 농사일, 베짜는 일, 제사, 혼인 등 일상 생활을 비롯하여, 서민들의 살림살이, , , 나무 등의 자연에 대한 서술도 뜯어보면 흥미롭고.. 방언을 비롯한 다양한 우리말에 대해서도 주목하면 좋겠다.

 

 

 

방송대 중앙도서관에 오시면 「한티재 하늘」 책은 물론, 교수님께서 이 책을 접한 시점과 책을 좀 더 잘 이해하기 위한 노하우 등 상세한 내용을 알아볼 수 있습니다!


더욱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시다면? 방송대 중앙도서관 홈페이지를 확인해 주세요~!

 


Posted by 스마일맨 한알맹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