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와 세월호 앞에서 다시 길을 묻다> 초청 강연회 
- 21일 방송통신대 통합인문학연구소 강연회 진행
- 강연회를 통해 사회 구성원들이 상생하는 방향 모색 



 


 통합인문학연구소가 21일 방송대 본관(서울 종로구 동숭동) 역사관 2층 세미나실에서 초청강연회를 진행한다.
  
 이번 초청강연회는 <후쿠시마와 세월호 앞에서 다시 길을 묻다>를 주제로 세월호 사고로 인해 제기된 우리 사회의 안전과 재난에 대해 고민하고, 사회 구성원들이 모두 상생하는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2014 4 16일의 세월호 사건을 2011 3 11일의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와 연결하여 조망함으로써 세월호 사건을 새롭게 조망하고, 성찰과 소통의 실마리를 제시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사회는 방송대 일본학과 강상규 교수가 맡았으며 고려대 일본학연구소 김영근 교수가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토론자로는 국민대 국제학부 김숙현 교수,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윤비 교수가 나선다. 
  
 이경수 방송대 통합인문학연구소 소장은 “우리의 안전에 대하여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강연회를 준비했다”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통해 앞으로 나아가는 방향에 대해 고찰 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우리 대학 통합인문학연구소는 전통적인 인문학을 존중함과 동시에 진취적이고 개방적인 새로운 인문학에 대한 고민을 통해 대중과 소통하는 통합인문학을 만들고자 2007년 개설돼 다양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Posted by 스마일맨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