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하고 대학 가니 공부 목표 명확해져"

한국방송통신대 다니는 직장인들

 

 

제조업체인 한국씰마스타에서 일하는 오별이(22)씨는 올해 가을

대학에 들어갔다. 고등학교 졸업한 지 2년이 지난 시점이었다.

 실업계 고등학교에 다니다 3학년 때 실습을 알아보던 중 취업이 됐다.

 

 “처음에는 수능시험을 봐서 대학에 갈 생각이었어요.

그러다 선생님이 재직자특별전형을 알려줬는데 조건이 괜찮았어요.

 굳이 당장 대학을 가지 않더라도 나중에 필요하면 가자 싶었죠.”

일을 시작한 뒤 학교를 알아보다 사이버대학교에 비해 학비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이하 방송대)를 선택했다.

 

 일반전형으로 입학한 오씨는 “예전부터 공부의 필요성을

느꼈는데 여건이 안 맞아서 못하다 이제 하게 됐다.

지금은 회사에서도 내가 노력하는 모습을 좋게 봐 준다”고 했다.

 

한겨레 기사보기

 

 

 

Posted by 스마일맨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