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방송대 온라인 리포터 허순엽입니다. 오늘은 방송대를 통해 알게 된 좋은 인연에 대한 소개 하고자 합니다. 저는 작년에 이사를 하면서 집수리를 하게 됐습니다. 그때 동네 인테리어 가게를 방문하게 됐는데, 알고보니 그 가게를 운영하는 분이 방송대 교육학과를 졸업한 이묘순 선배님이었습니다.

 

남편 분과 함께 인테리어 가게를 운영 중인 선배님은, 방송대 스터디를 하면서 알게 된 학우들과 여전히 친목모임을 하면서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계셨습니다. 그 친목모임의 이름은 이구동성이라고 하는데요. 저는 졸업한 선배님들은 모임에서 어떤 이야기를 나누는지 궁금해 이구동성모임에 참석해 이묘순 선배님과의 인터뷰를 진행하게 됐습니다. 화기애애했던 그 현장 속 이야기, 지금부터 들려드리겠습니다~!



허순엽: 안녕하세요. 선배님! 정말 대단하십니다. 일하시기도 바쁘셨을 텐데 어떻게 학업을 병행할 생각을 하셨나요?

 

이묘순: 일하면서 계속 성장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일과 학업을 병행할 수 있는 곳을 찾았고, 학비 부담없는 방송통신대학교를 알게 돼 입학하게 됐습니다.



허순엽: 방송대 입학 후에 이구동성이란 스터디모임에서 활동하셨는데요. 이 모임에 대한 소개와 함께 실생활에서 어떤 도움은 받으셨는지 얘기해 주세요.

 

이묘순: 우리 이구동성은 연령대가 정말 다양해요 그래서 제가 삶의 간접체험을 많이 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여기서 잠깐 우리 모임 분들을 소개하자면요. 저는 인천 남동구에서 인테리어를 운영하고 있고요. 이봉숙 학우님은 심리상담을 하면서 동사무소 외 여러 단체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계세요. , 정해숙 학우님은 패션사업을, 이대주 학우님은 수학학원을 경영하고 계세요. 이외에도 공직에 근무하시는 분, 어린이집을 운영하거나 어린이집 교사로 계신 학우님도 있어요. 이렇게 사회적으로 다양한 구성원이 모여 이구동성을 함께 만들어가고 있는데요. 이제는 서로의 인생을 응원하는 좋은 친구들이에요.

 

허순엽: 정말 아름다운 모임, ‘이구동성입니다. 이처럼 이구동성에서 인생의 좋은 인연을 맺었다면, 방송대에서의 학업은 선배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쳤나요?

 

이묘순: 방송대를 졸업하고 나니 자신감을 더 갖게 되었다고나 할까요? 덕분에 고객들에게 확신을 심어줄 수 있는 역량을 갖추게 된 것 같아요. 고객도 제게 신뢰감을 전보다 더 느끼는 것 같고요. 방송대를 입학해 공부한 것은 제게 행운이었다고 생각해요.



허순엽: 만약 선배님이 방송통신대학교에 입학을 하지 않았다면 어땠을까요?

 

이묘순: 우선 제 인생을 든든하게 응원해주는 우리 이구동성모임의 분들을 알지 못했겠죠. 또 지금처럼 제가 하는 일에 대한 확신을 갖고 활발하게 일을 추진하는데 더 어려움을 느꼈을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제 주변 분들에게 시작이 반이라고 이야기해요. 당장 방송대에서 학업을 시작해 보시라고 권유도 하고요.

 

허순엽: 마지막으로 방송대 후배들과 일과 학업 병행에 대해 고민하는 분들에게 한마디 말씀 전해 주세요.

 

이묘순: 방송대는 일과 학습을 병행하면서도, 정규 대학과 동일한 자격의 학업 인정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요. 어려운 난관이 있더라도, 헤쳐나가시면, 졸업의 영광을 얻게 될 거예요. 그리고 다양한 커리큐럼의 평생수업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져 있어 방송대에서 본인의 역량과 꿈을 펼칠 수 있습니다. 저처럼 한 번 도전해 보세요!

 

지금까지 정말 우연한 기회에 알게 된, 이묘순 선배님과의 인터뷰를 통해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이번 인터뷰를 하면서 저는 열심히 배우고 도전하면 꿈을 이룰 수 있다는 확신을 얻었습니다. 바쁜 와중에도 인터뷰에 응해준 이묘순 선배님과 이구동성 회원님들 모두에게 감사드리며, 더 많은 분들이 방송대와 인연을 맺기를 기대해 봅니다.



 

Posted by 스마일맨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직장을 다니면서 공부하는 30~40대는 물론, 

 은퇴 후 인생 이모작을 준비하는 50~60대까지,

자기 개발을 하는 ‘샐러던트들이 늘고 있습니다.


샐러던트(Saladent)는 봉급생활자를 뜻하는 ‘Salary man’과

학생을 뜻하는 ‘Student’의 합성어로 직장에 몸담고 있으면서

지속적으로 공부하는 사람들을 가리키는데요.


Better late than never!

공부에도 때가 있다는 말은 이제 옛말입니다.

하지만 성인이 된 지금, 학창시절과 공부방법이 같을 수는 없겠죠.

예비 샐러던트 및 현 샐러던트들을 위해 방송대가 준비한 

어른들을 위한 공부법, 알아볼까요?



** 목표를 세우자! 

Let's set a goal!



학생의 본분은 공부! 하지만 직장인인 샐러던트는 공부 말고도 할 일이 너무나 많죠? 단순히 ‘공부해야지’라는 막연한 생각은 실패의 지름길이 되기 십상입니다. 때문에 무엇을 위해 공부하고 싶은지 시작 전에 자신만의 목표를 명확하게 세우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 다음, 목표를 실현시키기 위한 단기 계획과 장기 계획을 세워야 하는데요. 이때 장기 목표는 공부 전반의 길라잡이 역할을 해주는 '창업', '창직' 등의 큰 목표를 뜻한다면, 단기 목표는 '매일 단어 10개씩 외우기', '두 달 안에 토익 점수 50점 높이기' 등과 같이 실천 가능한 것으로 장기목표에 도달할 수 있는 보조역할을 해줍니다. 그만큼 장기목표는 크게, 단기 목표는 보다 구체적일수록 좋겠죠? 



** '언제'가 아니라 '얼마나 할 지'에 초점을 맞추자!

Let's focus on 'How Long' instead of 'When'!



"일과 학업을 병행하는 데 있어 가장 큰 장애물은?" 정답은 바로 시간입니다. 그만큼 시간을 잘 활용하는 것은 샐러던트의 성공을 결정짓는 주요 요소인데요. 그런데 대부분 공부 계획을 세울 때 고정된 시간을 정하고 그때에 맞춰 공부를 하려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어 퇴근 후 7시부터 9시 또는 점심시간, 출근 전 아침 등이 될 수 있겠죠? 하지만 바쁜 일상을 살다보면 내 뜻대로, 내가 계획한대로 시간이 움직여주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야근을 해야 하는 날도 있고, 야근의 피로가 이어져 늦잠을 자기도 합니다.  때문에 시간을 자신의 의지대로 컨트롤 하기 쉽지 않은 직장인들은, ‘언제 공부를 할 것이냐?’ 보다는 ‘하루 몇 시간, 일주일에 얼마나 공부를 할 것인가’를 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때 구체적인 시간량을 정하기 전, 자신의 일과를 정리하고 그것을 토대로 현실 가능한 공부시간을 설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부러 시간을 내기보다는 자투리 시간을 이용해 목표량을 채우면 공부시간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 



** 선생님을 찾고, 선생님이 되자!

Find a teacher and Be a teacher!



같은 목표를 가진 학생들이 한자리에 모여 함께 공부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를 스터디그룹이라고 하죠? 목표가 같기 때문에 공부하는데 있어 정보 및 자료 교류가 수월한데요. 혼자 하는 공부도 좋지만 다양한 사람과 교류하면서 공부를 하면, 입체적 학습이 가능해집니다. 중고등학교 시절 공부를 한다고 하면 조용한 도서관이나 독서실을 찾아갔던 기억이 다들 있으실텐데요. 암기하는 공부라면 도움이 될지도 모르지만, 일명 책상머리 공부는 생각을 키우기보단 단순 정보축적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여러 사람과 만나 설명하고 토론을 하는 과정을 거치면, 사고의 깊이가 확장되어 보다 탐구적인 학습은 물론 문제 이해와 해결능력이 신장된다고 합니다. 그러니 서로의 선생님이 되어 자신이 배운 것을 나눠보세요. 동반 학습자가 있다면, 입체적인 공부가 될 뿐 아니라 슬럼프가 왔을 때 극복하는 힘을 주기도 합니다. 


방송대는 원격교육대학이지만 출석수업과 특강이 있고, OT와 MT에 참석하거나 스터디, 동아리에 가입하는 등 인간관계의 폭을 넓힐 기회가 많습니다. 방송대에서 다양한 분야의 학우들과 서로 질문하고 경청하며 본인의 학습 능력을 키워보세요. 함께 성장하는 여러분의 내일, 방송대가 응원합니다. 





Posted by 스마일맨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안녕하세요, 제7기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홍보단 온라인리포터 박선미입니다. 오늘은 얼마 전 제가 직접 다녀온 2016학년도 2학기 방송대 교육학과 신편입생 오리엔테이션 현장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덥다 못해 뜨거운 이 여름, 공부에 대한 열의로 방송대를 찾은 교육학과 신, 편입생들의 오리엔테이션이 지난 8월 17일에 있었습니다. 행사장은 지하철 뚝섬역 가까이 있는, 교통이 편리한 서울지역대학입니다.

 

 

 

 

참고로 저는 방송대 교육학과에 작년 1학기 3학년으로 편입을 했습니다. 당시 오리엔테이션에 학우들이 너무 많아서 붐비고 정신이 없었던 기억이 나는데요, 한편으로는 '이렇게 공부에 대한 열정이 가득한 사람들이 많구나. 나와 같은 생각으로 방송대를 찾은 학우들이구나.' 하는 마음에 든든하기도 했습니다.

 

 

오랜만에 예전 기억을 떠올리며 올해의 오리엔테이션이 진행되는 서울지역대학으로 갔습니다. 하지만 깜짝 놀랐습니다. 생각한 것과 달리 허전했기 때문입니다. '방송대에서 2학기에 신편입생을 모집한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도 많다'는 다른 학우들의 이야기를 우연히 듣게 되었는데요, '앞으로 더욱 더 열심히 방송대를 알려야 겠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식전 교육학과의 활동을 담은 홍보용 동영상을 함께 봤습니다. 그리고 교육학과 교수님들의 주옥같은 환영사가 있었습니다. 그중 전용오 교수님이 하신 "여러분들의 졸업을 축하합니다."는 말로 인해 강당에 웃음꽃이 번졌습니다. 방송대의 특성상 학우들이 오프라인 행사에 참여할 기회가 많이 없는데 이렇게 첫 시작인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한 학우들은 끝까지 졸업한다고 합니다.

 

 

 

이외에도 오리엔테이션에서는 교육학과 교과과정, 학습방법, 자격증 설명, 튜터링 안내, 학사행정 및 지역대학 소개 등 신, 편입생들이 궁금해할 이야기를 접할 수 있었습니다.

 

학생회 소개와 함께 '보라매, 아람, 영등포, 오아시스, 자문회, 한마음, 자유로, 청운, 아미쿠스' 등 스터디 소개도 이어졌습니다. 그 뒤 강당에서 나와 강의실로 이동해 선배들과 신편입생들은 소소한 이야기까지 할 수 있었습니다.  스터디 가입 신청서를 제출한 신편입생들은 신청한 스터디에서 별도의 연락을 하기로 하고, 2016학년도 2학기 교육학과 신편입생 오리엔테이션은 마무리되었습니다.

 

 

Posted by 스마일맨 한국방송통신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