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들의 도움을 받은 만큼 그 분야를 연구하겠다는

후배들이 있으면 지원해 주고 싶어요

 

임광규 동문은 지난 1217일에 한국정보처리학회가 주관하는 10차 컴퓨터과학 및 응용에 관한 국제학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받았습니다. 임 동문이 수상한 이번 논문은 무선센서 네트워크와 관련된 것이었는데요. 프로그램 개발 및 웹 전문가인 그에게 무선센서 네트워크는 비전문분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상까지 받을 수 있었던 것은 방송대 손진곤 교수님의 조언 덕이었습니다. 논문 주제를 못 잡고 고민하던 중 교수님이 무선센서 네트워크 분야를 추천하였기 때문입니다. 교수님 외에도 방송대 대학교 연구실 선배들은 그의 든든한 지원자였는데요. 관련 분야 논문을 쓰는 선배들로부터 노하우를 습득하고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합니다. 선배들이 쌓아놓은 역량을 이어받아 그들이 축적한 기반 위에서 출발할 수 있어 처음 연구하는 분야임에도 수준 높은 논문을 쓸 수 있었던 거죠. 

 

그는 이외에도 랩에서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합니다. 매주 화요일마다 모이는 랩 모임에서 대학원생들과 졸업한 선배들, 심지어 교수님과 함께 논문을 제출하며 공부했습니다. 선배들은 자신들의 일인 것처럼 후배들의 논문 초안을 보고 첨삭도 하고 아이디어를 제공했습니다. 이를 통해 임 학우는 시야를 넓히는 가운데 인사이트를 키웠다고 합니다.

 

사실 국제학회에서 논문까지 받은 임 학우의 컴퓨터 사랑은 고등학교 때부터 시작되었습니다. 학창시절 친구한테 배운 컴퓨터가 너무 재미있어 대학도 전문대 소프트웨어공학과로 갔습니다. 졸업 후 관련 업종에 입사한 그는 업무를 하는 데 있어 부족함을 느꼈고 학점은행제를 이용해 학사학위를 취득하였습니다. 그러나 이때는 보람도, 재미도 느끼지 못했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우연한 기회에 임 학우는 방송대 대학원을 알게 되었는데요.착한 학비뿐만 아니라 너가 노력한 만큼 거둘 수 있는 곳이다라는 주위 사람들의 권유를 듣고 대학원 진학을 결정하였습니다.

 

대학원 면접 당시 담당 교수님은 그에게 졸업장이 필요하면 다른 대학원을 알아보고 공부하고 발전하고 싶으면 방송대 대학원으로 오라고 말씀하셨다고 합니다. 그 말을 새기면 그는 2년 반 꽉 채워 20188월 방송대 대학원을 졸업했습니다.

 

어엿한 대학원 졸업생인 그에게 방송대 대학원의 장점을 묻자 튜터제도를 꼽았습니다. 튜터가 수업에 낙오하지 않도록 점검해 문자도 보내고, 원생들의 질문에 즉각 답변해주기 때문입니다. 임광규 학우는 자기 분야에 대해 논문을 쓰며 앞으로도 랩에서 학업을 이어나가며 그가 선배들의 도움을 받은 만큼 후배들을 지원해 줄 예정입니다. 자기의 꿈을 위해 열심히 나아가는 임광규 동문! 임 동문처럼 더 많은 학우가 자신의 꿈을 이뤄나갈 수 있기를 방송대는 오늘도 응원합니다.


한국방송통신대학교는 1972년에 설립돼 68만 명 이상의 졸업생을 배출한 메가 유니버시티로, 정보화 시대에 필요한 지식과 새로운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열린 평생교육기관입니다. 원격교육대학이지만 출석수업과 특강이 있고, OT와 MT에 참석하거나 스터디, 동아리에 가입하는 등 인간관계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기회도 있습니다. 또한 졸업생과 재학생 수가 타 대학에 비해 월등히 많은 만큼 사회 각 분야에서 꿈을 이룬 방송대인들이 많습니다. 이에 본 코너를 통해 방송대에서 새로운 도전과 꿈을 꾸는 방송대인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Posted by 스마일맨 한국방송통신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