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이라고 하면 푸근함 보다는 근엄하고 무뚝뚝 할 것 같다는 이미지가 더 강하게 느껴지실 텐데요. 매직캅을 자처하며 경찰관 제복에 카우보이 모자와 마술봉을 들고 사회 취약 계층에게 웃음을 전하는 분이 있습니다. 바로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법학과 김이문 동문입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의왕경찰서 청계파출소에서 경위로 활동 중인 김이문 동문은 가난하고 고된 삶을 보낸 부모님을 떠올리며 봉사활동을 시작하게 되었는데요. 노인복지센터를 돌며 단순히 마술공연을 펼치는 것 뿐아니라, 보이스피싱과 같은 노인 대상 사기 방지와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마술 공연에 강의를 접목해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김이문 동문은 소외계층 어르신들을 위해 롤케익과 내복을 선물하며 생신 파티를 열어 쓸쓸함을 덜어주기도 하고요, 추억의 자장면 파티와 후원금 전달 등 지역 봉사 지킴이로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며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 있습니다.

 

노인범죄를 1%라도 줄이기 위해 지금도 끊임없이 공부를 하고 있는 김이문 동문 소식을 자세히 알고싶다면 아래 기사 링크로 만나보세요!

 

전체 기사 보러 가기 (클릭)

 

 

Posted by 스마일맨 한알맹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