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홍보 30년 만에 

첫‘대학 홍보책 낸 김완준 씨




 

 “대학 홍보업무를 맡고 관련 서적을 찾아봤는데책은 없고학술적인 몇 편의 논문만 있어 답답했다또 전문적인 업무이기 때문에 직원 간의 인수인계도 한계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사립 성균관대와 국립 방송통신대에서 10여 년간 일을 하다보니 다양한 노하우와 패턴을 발견할 수 있어 그 간의 실패성공사례와 함께 정리해 책으로 내게 되었다.

 

 대학 홍보가 시작된 지 30여년 만에 처음으로 대학 홍보 전문서적인 ‘대학 홍보의 법칙’을 펴낸 우리 대학 홍보팀 김완준(42) 씨의 말이다.

 

 대학 홍보는 정체성 바로 잡기부터 시작


 그는 80년대에 시작된 대학홍보는 95 5.31 교육개혁안에 따라 대학의 자율화로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확대됐다.”며 “최근에는 고교 졸업생 수보다 대학입학 정원이 더 많아질 것이라는 예측으로 대학수와 정원을 줄어야 한다는 논의도 늘어나고 있어 대학별 홍보의 중요성은 더욱 강조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렇다고 살아남기 위한 ‘수박 겉핥기’식 홍보는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대학이 가진 정체성을 확인하고 그에 걸맞는 홍보를 하는 것이 기본이다만약 이와 위배되는 요소가 있다면 과감히 지적해 바로 잡아 나가야 진정성이 전달된다”고 말했다.

 

 언론에 보도되는 노하우 낱낱이 담아

 

“전국에 대학이 400개가 넘지만 노출빈도도 서열화 되다시피 돼 보도되기 쉽지 않다이러한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는 콘텐츠가 대학 구성원의 ‘휴먼스토리’”라고 했다.

 

 책 속에 휴먼스토리를 통해 신문 1면 톱기사모바일 뉴스앱 톱기사방송에 노출될 사례를 구체적으로 소개했다학사일정과 각종 국경기념일에 맞춘 보도자료 작성 배포작은 아이템 묶기타 대학과 함께 보도자료 작성하기 등 깨알 같은 정보들도 구체적으로 담았다보도자료용 사진의 노하우는 3B2F’라고 해 미인(Beauty), 아기(Baby), 동물(Beast) 외에 2F,  F(Foreigner), F(Fun)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 기자 뿐 아니라 많은 사람을 상대하는 홍보담당자가 갖춰야 할 기본매너를 다뤄 재미를 더했다맛집을 많이 알고(개성이나 트렌드자기만의 전문적 취미)이 있고(취재원에 대한 폭넓은 인맥)을 갖추면 매력적인 사람이 된다며 구체적 자기관리 기술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최근 각종 언론 위기관리에 대한 매뉴얼도 담았다진실성 있고일관적인 언론사 대응을 강조했고뉴스나 이미지폰트 등 홍보팀에서 다루는 각종 저작물에 대한 합법적 사용방법 등을 다루기도 했다.

 

 그는 “교직원 경쟁률이 수백대 일에 달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끄는데 교직원의 업무나 생활에 관한 책이나 자료가 드물다”며 “이 책은 조금이나마 대학 교직원의 업무,그 가운데서도 전문적인 영역이라고 볼 수 있는 홍보 업무에 대해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참조자료저자 김완준 씨는? PD 꿈꿨으나 홍보맨이 업”


 지금은 대학 홍보일을 즐기고 있지만방송국 PD를 꿈꿨다. 20대 중반부터 언론·방송사에서 객원기자조연출 경험을 할 수 있었다하지만 대학을 졸업할 당시는 IMF관리 체제여서 언론사에서 일할 기회가 오지 않았다대학원을 다니며 사업을 하는 등 자립을 꿈꿨으나 쉽지 않았다.

 

 그러던 중 성균관대에 입사를 했다업무는 모금행사홍보와 같은 업무였다이렇게 보내고 나니 억지로 꿰맞춘 인생을 사는 듯한 생각이 들어 고심 끝에 아무 계획도 없이 직장을 그만 두고 여행을 떠났다떠나기 전 방송대에서 홍보 전문가를 뽑는다는 공고를 보고 스스로를 시험해 보겠다며 지원을 했다가 3년 째 근무 중이다.

 

 그는 “‘홍보가 업이구나’라고 생각을 했죠언론방송사사업 경험은 홍보의 밑거름이 됐고요 남들은 나이 드는 게 싫다는데 나는 시간이 갈수록 새로운 경험을 하고 있어 재밌게 느껴진다특히 책을 썼더니 기대하지 않았던 강의 섭외까지 들어와 하루하루가 흥미롭다”고 했다현재 김 씨는 성균관대에서 학사와 석사학위를 받았음에도 방송대 미디어영상학과를 다니며 자기계발에도 열심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해당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스마일맨 한알맹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