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지역 간호학과 62명 학사 학위 수여

 

 

62명의 한인 간호사들이 학사모를 썼다.

 

방송대 뉴욕지역 간호학과 2013학년도 졸업생들은 19일 뉴저지주 잉글우드에

있는 KCC(한인동포회관)에서 학사 학위를 받았다. 이들은 지난 2013년 3월부터

이 학과에 편입해 2년 간의 과정을 무사히 마치고 학사 학위를 취득하게 된 것.

 

이날 학위 수여식에서 만난 졸업생들 가운데는 20대의 젊은 이들도 있었지만

50대 이상의 중년 간호사들의 모습이 많아 눈길을 끌었다.

 

졸업생 가운데 최연장자인 홍순영(55)씨는 필라델피아에 있는 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하고 있다. "간호사로 일한 지 45년이 됐다"며 그는 "16년 전에 암 선고를 받았으나

이를 극복하고 이렇게 학사 학위까지 받을 수 있어 너무나 기쁘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박희동 뉴욕한국교육원장은 "간호사들의 권익신장 차원에서 개설된

방송대 간호학과 편입학 특별전형 과정은 부지런한 우리 한인들의 모습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격려했다.

 

 

미주중앙일보 기사보기

뉴시스 기사보기(1)

뉴시스 기사보기(2)

 

 

 

Posted by 스마일맨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