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방송대는 시험만 치러 학교에 간다고 생각하잖아요. 

저는 시험도 온라인으로 치는 줄 알았어요. 

그런데 출석수업도 있고, 시험도 학교에 출석해 치르니까 

자주 학교에 가게 되더라고요. 

학생회 일을 하기도 하지만 학교 가는 게 재미있기도 해요.”



방송대 법학과 2학년에 재학 중인 성선진 학우는 방송대의 많은 학생들과 마찬가지로 일과 학습을 병행하는 직장인입니다. 성선진 학우의 집은 경남 창녕으로 집에서 창원시학습관까지는 대중교통으로 1시간 반 정도 걸리는 거리라고 하는데요. 집과 학교의 거리가 멀어 지칠 법도 한데, 출석수업을 손꼽아 기다리고, 학생회 편집국장을 맡고 있을 만큼 학교에 대한 애정이 남다릅니다. 


또한 성선진 학우는 올해 1학기에 가장 기억에 많이 남았던 일로 신·편입생 오리엔테이션을 꼽았습니다. 그 이유는 지난해보다 3배 가량 늘어난 참석자수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이번 2학기에도 많은 신·편입생이 오기를 바라며 방송대의 발전을 응원하는 성선진 학우는 현재 변호사 사무실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성선진 학우는 방송대에서 지속적으로 법학공부를 하여 법률계통에서 일하고 싶다고 밝혔는데요. 이러한 성선진 학우의 꿈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방송대가 열심히 응원하도록 하겠습니다.


 

한국방송통신대학교는 1972년에 설립돼 60만 명 이상의 졸업생을 배출한 메가 유니버시티로, 정보화 시대에 필요한 지식과 새로운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열린 평생교육기관입니다. 원격교육대학이지만 출석수업이나 특강, OT와 MT에 참석하거나 스터디, 동아리에 가입하는 등 방송대에는 자신의 인간관계의 폭을 넓힐 수 있습니다. 또한 졸업생과 재학생 수가 타 대학에 비해 월등히 많은 만큼 사회 각 분야에서 꿈을 꾸고, 꿈을 이룬 방송대인들이 많습니다. 이에 본 코너를 통해 방송대에서 새로운 도전과 꿈을 꾸는 방송대인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Posted by 스마일맨 한국방송통신대학교